인포디자인 -간판, 현수막, 인쇄물, 신분증제작

   

::Home > 고객센터 > 공지사항

 



    
이  름
  관리자 2012-01-04 10:08:37, Hit : 2381
File #1    01L_1203671695.jpg (74.8 KB)   Download : 9
File #2    untitled.bmp (222.7 KB)   Download : 11
제  목   포항시 옥외광고 시책, 실효성 확보 시급(경북도민일보 발취)

포항시 옥외광고 시책, 실효성 확보 시급
간판제작업체들 “불황에 보조금 없이 정책적 개입 비현실적”
광고주 등 상가간 의견 불합치도 장애…강제력 뒷받침 돼야


포항시 상업지구에 대형 옥외 광고판들이 경쟁적으로 설치돼 있는 반면 사진 아래쪽의 일부 상가에서 설치한 작고 간결한 간판이 오히려 눈에 띄고 있다.
/임성일기자 lsi@hidomin.com

 포항시가 옥외광고(간판)에 대해 새로운 시책을 정하고 운영에 들어가지만 실효성 확보가 발등의 불이다.
 3일 시에 따르면 올해부터 `작고 아름다운 간판 달기’를 중점시책으로 정하고 운영에 들어간다.
 이에 시는 북구 우현1구획정리지구, 장량택지개발지구 96만223㎡ 등에 `옥외광고물 특정구역’을 지정, 신축건물에 간판의 수량과 규격을 정하는 `가이드라인’을 지정한다는 방침이다.
 하지만 간판제작업자를 중심으로 아름다운 도시경관 조성이라는 정책의 취지는 공감하지만 `보조금’과 `강제력’이 뒷받침되지 않는다면 정책은 `공수표’에 그칠 공산이 크다고 우려하고 있다.
 포항의 모 간판업체에 따르면 “시가 고가의 LED 조명등 사용으로 수백만원에 이르는 대형간판 교체에 보조금 없이 광고주와 간판업자에게 정책적으로 개입하기는 힘들 것”이라고 말했다.
 또 불황의 여파로 크고 눈에 띄는 간판의 수요가 여전히 많고 허가받은 간판업체만도 150곳이 넘는 현실에서 고객의 취향을 거스르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한편 과거 2005년께 포항MBC의 `행복한 간판’ 프로그램의 조기종영 사실을 거론하며 남을 의식하는 사회분위기, 상가간의 의견불합치도 정책의 장애요소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시 테라노바팀 광고물담당자는 “우현·장량지구의 신도시 택지개발조성 시작부터 `특정구역’으로 지정, 규정위반시 `이행강제금’을 부과하는 등 강력히 추진할 계획”이라며 “보조금 지원 계획은 없지만 `간판디자인 무료대행 서비스제도’를 시행, 편의를 제공하고 차츰 시내 도심지역 등의 난립한 간판까지 개선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시민 최모(35)씨는 “무분별한 각종 간판의 난립으로 도시미관을 해쳐 눈살을 찌푸린 적도 많고 통행불편도 자주 겪는다”면서 “이번 시의 정책에 적극 찬성하고 지속적인 노력으로 시의 경관에 `디자인’과 `여백의 미’라는 색을 덧입히는 첫걸음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Prev    운행중 승용차 덮친 대형간판
관리자
  2014/05/27 
 Next    포항시 현수막 게시대 현황
관리자
  2011/03/08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lifesay